사랑과 나눔국내선교해외선교낙타무릎목회와 신앙이단을 논한다사회와 이슈한국 목회자 학력검증종피연
편집 2019.07.23 [09:04]
전체기사 기사제보
사랑과 나눔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랑과 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에서 중공군 유해발굴, 혼선 있을 수 있다"
 
류재복 기자 기사입력  2015/12/29 [09:31]



 
 中国亚太学会 한반도연구회 '曹世功' 연구원 밝혀 
 
[류재복 대기자]
중국 전문가들이 최근 한국에서 송환된 중국군 유해에 북한군 유해가 포함됐을 가능성이 제기된 것에 대해 한국을 두둔하는 입장을 보였다. 중국아태학회(中国亚太学会) 한반도연구회 차오스궁(曹世功) 연구원은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环球时报)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중국이 6·25 전쟁기간 서로가 맡고 있는 일은 명확했지만 같은 전장에서 모두 희생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유해 발굴과정에서 혼선이 생기는 것은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동방 유교문화권 국가들은 사망자에 대한 유해를 신중하게 대하고 있다"며 "한국이 이번 일을 하는 과정에서 실수를 한차례 했을 뿐, 의도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랴오닝(辽宁) 사회과학연구원 한반도전문가 뤼차오(吕超) 역시 "전쟁 당시 지원군 사망자만 18만3천108명으로 유해 인식과정은 비교적 어려운 작업"이라며 "일부 열사의 만년필, 군복 조각 등 유품만 남아 있을 뿐, 유해가 완전히 남아 있는 것이 아닌 데다가 북한과 중국 사병의 차이는 그리 크지 않고 중국군의 대부분이 조선족이다 보니 구분이 더더욱 어려울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같은 부분은 이해할 수 있지만 사안이 매우 중요한만큼 한국 정부와 군 측에 유해 선별 작업을 성실하고 섬세하게 처리해 이같은 '잘못된' 사건이 발생할 수 없도록 해달라고 얘기할 필요성은 있다"며 "양국의 우호관계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부정적인 영향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언론보도, 다큐멘터리 등을 통해 한국 정부, 군부대는 유해의 발굴, 정리, 운송에 이르기까지 매우 존중하는 태도를 보여 중국인에게 감동을 줬다"며 "이는 중국인에 있어도 매우 중요한 사안으로 중국인민들의 감정 뿐 아니라 한중관계 우호를 반영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에서는 최근 북한군의 중국군 유해 송환 포함 가능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자, 국방부는 "지난 17일 국방부 장관 지시로 관계부서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한 내용을 토대로 조사를 준비하고 있다"며 "관계부서에서 조사한 것이라 100% 신뢰할 수 없기 때문에 국방부 차원에서 다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3월 6·25 전쟁 중국군 유해 437구를 처음으로 중국으로 송환한 데 이어 올해 3월에도 68구를 보냈다. 그러나 지난 9월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중국군 유해 분류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국방부는 사실관계 확인에 착수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12/29 [09:31]  최종편집: ⓒ christia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사랑을 받는 의사 '누가' & 사랑으로 기억된 '국희종' / 이기영 전남노회 목사
“박윤명은 나의 12년 친구로서 그의 生死를 밝혀야 합니다” / 류재복기자
'처음교회 윤대영 목사' 수십억대 횡령 의혹 피소 / 추광규 기자
'예수탄생 교회' 출입문 높이가 '1.2m'인 까닭은! / 노명철
홍혜선 전도사..그녀는 누구인가? / 류재복 기자
천부교 회장 박윤명 실종 및 신도 피살의혹 수사촉구 기자회견 가져 / 류재복기자
'신앙촌' 천부교 신도 암매장 의혹 사실로.."노동착취, 신도 암매장 의혹 허위사실 아냐" 대법 판결 / 허병주
'해태구단 불고기 화형식', 내가 주동자 아냐" / 조종안 기자
한국기독교 보수교단협의회 "김삼환 목사는 이단" / 이계덕 기자
부산 동부지원 현ㅇㅇ 판사, 대법원 판결의 반대의 판결을 한 이유는 무엇인가? / 허병주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서초구 서초3동 1588-8 벨타워 602호 l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 다 10188ㅣ 대표전화 : 02-588-0191 ㅣ 팩스 : 032-349-2255 ㅣ (주) 국제기독교뉴스
Copyright ⓒ 2011 국제기독교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chookk7@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