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나눔국내선교해외선교낙타무릎목회와 신앙이단을 논한다사회와 이슈한국 목회자 학력검증종피연
편집 2019.07.23 [09:04]
전체기사 기사제보
사랑과 나눔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랑과 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양 옥류관 냉면 맛,"예전보다 못하다"
 
류재복 기자 기사입력  2015/11/29 [16:12]




[류재복 대기자]

평양 최고의 냉면집으로 알려진 옥류관 냉면맛이 예전보다 못해졌다는 얘기가 시민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최근 평양을 다녀온 대북 소식통은 27일 "옥류관에서 냉면 육수를 담당하던 요리사가 지난 11월 초 90세의 노환으로 사망했다"며 "요리사가 육수 만드는 비법을 제대로 전수해 주지 않아 냉면 맛이 못해졌다는 얘기를 시민들로부터 들었다"고 했다. 그는 "이전에는 옥류관 냉면이 맛있다고 2~3시간씩 줄을 서서 기다리다 먹었는데 최근에는 냉면 맛이 달라지면서 손님이 줄었다"며 "기다리지 않고 바로 먹을 수 있다"고 했다. 냉면 맛이 떨어지고 손님이 줄자 옥류관을 책임진 초급 당비서와 지배인이 문책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옥류관 냉면은 꿩고기를 포함해 40여 가지의 재료로 만든 육수와 순메밀로 만든 국수를 사용하는 등 전통적인 평양냉면으로 유명하다. 냉면 가격은 1인당 20~40달러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때 김정일은 남측 인사들에게 "평양냉면을 먹을 때는 고명을 옆으로 치우고 젓가락으로 면을 들어 올린 후 직접 면에다 식초를 치고 먹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북한 노동당 고위층들이 모여 사는 평양 중구역의 중앙당 아파트 지역에 한식·양식·일식·중식 등을 파는 '먹자골목'이 새로 생겨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소식통은 "중구역에 새로 생긴 식당의 음식값은 비싼 편인데 중앙당 가족들에게는 반값에 먹을 수 있는 식표(식권)가 제공된다"고 했다. 이 소식통은 "식표는 중앙당 가족들에게만 공급하는데 한 가정에 매달 30장씩 준다"며 "중앙당 가족들은 친구나 대학 동창들과 밥을 먹을 때 식표를 사용한다"고 했다.


한편 최근 평양에서 돈을 제일 잘 버는 직업은 택시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영택시 회사에 소속된 택시기사들은 하루 수입의 50%를 회사에 바치고 나머지를 본인이 가져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택시기사들은 24시간 2교대로 일을 하는데 손님이 많아 벌이가 잘된다"며 "특히 평양역 근처에는 손님이 너무 많아 택시가 모자랄 정도"라고 했다. 장마당에서 돈을 많이 번 일부 상인은 아침저녁으로 물건을 나르기 위해 아예 1개월분 택시비를 미리 주고 택시를 개인 자가용처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평양에서 운행되는 택시는 1000대가 넘는다고 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11/29 [16:12]  최종편집: ⓒ christia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사랑을 받는 의사 '누가' & 사랑으로 기억된 '국희종' / 이기영 전남노회 목사
“박윤명은 나의 12년 친구로서 그의 生死를 밝혀야 합니다” / 류재복기자
'처음교회 윤대영 목사' 수십억대 횡령 의혹 피소 / 추광규 기자
'예수탄생 교회' 출입문 높이가 '1.2m'인 까닭은! / 노명철
홍혜선 전도사..그녀는 누구인가? / 류재복 기자
천부교 회장 박윤명 실종 및 신도 피살의혹 수사촉구 기자회견 가져 / 류재복기자
'신앙촌' 천부교 신도 암매장 의혹 사실로.."노동착취, 신도 암매장 의혹 허위사실 아냐" 대법 판결 / 허병주
'해태구단 불고기 화형식', 내가 주동자 아냐" / 조종안 기자
한국기독교 보수교단협의회 "김삼환 목사는 이단" / 이계덕 기자
부산 동부지원 현ㅇㅇ 판사, 대법원 판결의 반대의 판결을 한 이유는 무엇인가? / 허병주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서초구 서초3동 1588-8 벨타워 602호 l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 다 10188ㅣ 대표전화 : 02-588-0191 ㅣ 팩스 : 032-349-2255 ㅣ (주) 국제기독교뉴스
Copyright ⓒ 2011 국제기독교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chookk7@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