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나눔국내선교해외선교낙타무릎목회와 신앙이단을 논한다사회와 이슈한국 목회자 학력검증종피연
편집 2019.12.07 [23:03]
전체기사 기사제보
사회와 이슈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와 이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동아>.. '소사신앙촌 30년 부동산 전쟁'
'창시자 박태선 하나님 선언후 분열 1000억대 재산 소유권 다툼'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14/05/17 [14:23]

<신동아>는 최신호(4월호)에서 소사신앙촌 30년 부동산 전쟁을 상세히 다뤄 눈길을 끌었다. <신동아>는 4월호에서 “창시자 박태선 ‘하나님’ 선언 후 분열 1000억대 재산 소유권 다툼”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소사신앙촌 갈등을 다뤘다.
 
<신동아>는 해당 기사에서 “박태선 사후 계수동(현 범안로) 1만 평 부동산 분쟁”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전도관파, 천부교파, 현 소유주가 물고 물린 소송전을 펼치고 있다. 법원은 예수교전도관부흥협회 임시회장 허병주를 인준하면서 소송전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고 보도한 것.

▲ 신동아 최신호 해당기사 이미지 캡쳐     © 편집부


허덕수 장로, 소사 신앙촌 재산 형성 초기 막대한 기여 

<신동아>는 경기 부천시 소사구, 소사본동과 범박동으로 이어진 옛 주소 계수동 8-10번지 일대의 현재 모습을 묘사한 뒤, 소사신앙촌 소송전의 전말을 본격적으로 더듬기 시작했다.

<신동아>는 소사동 소신교회 허병주(65) 목사에 대해 이 땅의 “소유권을 놓고 등기상 주인(계수주민협의회 259명) 등과 소송 중”이라고 소개한 뒤 “허 목사는 신앙촌을 만든 한국예수교전도관부흥협회 임시회장이다. 이곳 부동산은 현 시가가 1000억 원대에 달한다. 언뜻 이권다툼처럼 보이지만 그게 다가 아니다.”고 기사를 이어갔다.

이어 이 소송전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신앙촌 이야기부터 해야 한다.”면서, 박태선이 세운 전도관에 대해 1950년대부터 시작된 역사를 소개했다.

<신동아>는 또한 허병주 목사와 신앙촌과의 밀접한 관계에 대해 “허 목사는 초창기부터 소사신앙촌에서 살았다고 한다. 아버지 허덕수 장로는 박 장로와 함께 전도관을 세운 주역이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허 목사는)박태선 장로의 후계자인 3남 박윤명 씨와 시온초중고를 함께 다녔다. 또한 고등부 회장을 지내는 등 핵심 신도로 성장했다.”고 소개를 이어갔다. 

특히 신앙촌 재산 형성과 관련 허 목사의 말을 빌려 “아버지(허 목사의 부친)는 전도관에 헌금을 제일 많이 한 사람 중 하나일 겁니다. 여주, 경주, 강진 등 전국 10여 곳에 도자기 공장을 갖고 계셨는데, 웬만한 시군을 통째로 살 수 있을 정도의 재산이 있었어요. 현 시가로 1000억 원대에 달하는 재산을 헌금하셨죠. 신앙촌에 기와 공장, 도자기 공장을 세우기도 하셨고요.”라며 소개했다.

<신동아>는 박태선 장로가 본격적으로 이단으로 빠져들기 시작한 “내가 하나님이다”고 폭탄 선언한 1980년 1월 1일 신년집회를 상세히 소개한 뒤 신도들의 혼란과 분열에 대해서 다르면서 기사를 이어갔다.

<신동아>는 계속해서 박태선 장로의 잘못된 신앙관에 반발하는 신도들의 움직임을 소개하면서 허 목사의 말을 빌려 “당시 천부교를 받아들인 신도는 10%도 안 됐다”, “특히 덕소에 있는 신도들이 많이 혼란스러워했습니다. 그러던 중 탁명환 국제종교문제연구소장이 1981년 3월 소사신앙촌 앞에 국종제1교회를, 11월 덕소신앙촌 앞에 국종제2교회를 세웠어요. 박 장로가 하나님은 아니라고 본 신도들이 그곳으로 모여든 겁니다.”며 예수교전도관부흥협회의 시작을 소개했다.

<신동아>는 이 같이 소송전이 일어나게 된 전말을 소개한 뒤 “많은 신도가 덕소신앙촌으로 옮겨가면서 사실상 버려졌던 소사신앙촌이 다시 주목을 받은 것은 1990년대 재개발 바람이 불면서였다.”고 기사를 이어갔다.

<신동아>는 종교부지였던 소사신앙촌 부지에 투기꾼이 끼어들게 된 사연을 소개한 뒤 허 목사와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한 축인 ▲ 계수주민협의회의 ‘불출석 무변론 승소’의 문제점 ▲계수주민협의회의의 주택배치증 위조 의혹 ▲계수주민협의회의 불법 등기 등의 문제점을 짚었다.

<신동아>는 “허 목사는 현재 크게 두 건의 민사소송을 진행 중”이라면서, “그 하나는 이 씨 유족을 상대로 ‘계수주민협의회와의 소송에서 고의로 무대응해 재단에 손해를 입혔다’며 손해배상을 청구한 민사소송 항소심”과, “지난해 12월부터 전도관 임시회장 자격으로 계수주민협의회 259명에 대해 개별적으로 민사소송을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동아>는 끝으로 허 목사가 해당 소송과 관련해 밝힌 “소유권을 되찾으면 재단을 만들어 전도관 신자들을 위한 사업을 할 겁니다. 이 부동산은 1950~60년대 신앙촌에 전 재산을 바친 신도 모두의 재산입니다. 그분들은 이후 이혼을 강요당해 가정이 해체되는 등 인생이 파괴된 피해자들입니다. 그런 분들이 여생이라도 편할 수 있도록 요양시설을 만들고 의료시설, 복지시설을 만들려 합니다. 또한 이단연구재단을 만들어 더 이상 피해자들이 나오지 않도록 이단의 피해사례를 정리한 기념관을 만들 생각입니다.”는 소감을 끝으로 기사를 마무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05/17 [14:23]  최종편집: ⓒ christia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back to school nike free trainer 3.0 Terry 14/08/17 [11:01]
http://avde7nlkm.wikidot.com/coach-online CRV experience spunky acceptable ranges metropolis the worry.It's got at their most effective speeding having. http://1svwl59lq.wikidot.com/coach-online Lawrence, knocked around inside the minors for some years on the Cubs organization and coached at Cortland State before over the Dolphins in 2000.Positive experience will encourage players to keep at it playing sports and make a lifelong involvement with physical activity. [url=http://5i4ju3cb.wikidot.com/coach-online]http://5i4ju3cb.wikidot.com/coach-online[/url] rkEAeODQRj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사랑을 받는 의사 '누가' & 사랑으로 기억된 '국희종' / 이기영 전남노회 목사
“박윤명은 나의 12년 친구로서 그의 生死를 밝혀야 합니다” / 류재복기자
'처음교회 윤대영 목사' 수십억대 횡령 의혹 피소 / 추광규 기자
천부교 회장 박윤명 실종 및 신도 피살의혹 수사촉구 기자회견 가져 / 류재복기자
안승철 목사 "제가 받은 은혜 다 가져 가세요” / 문인창 기자
세연중앙교회 스캇브레너 목사 초청 찬양집회 / 문인창 기자
기독교 목사님과 사이비 이단 교주가 되는 법1 / 허병주
"연화리 산1-1 박윤명 불거주 확인" / 류재복 기자
사울왕의 첩 '리스바' 눈물의 모정(母情) / 이준원 초원교회 목사
'해태구단 불고기 화형식', 내가 주동자 아냐" / 조종안 기자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서초구 서초3동 1588-8 벨타워 602호 l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 다 10188ㅣ 대표전화 : 02-588-0191 ㅣ 팩스 : 032-349-2255 ㅣ (주) 국제기독교뉴스
Copyright ⓒ 2011 국제기독교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chookk7@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