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나눔국내선교해외선교낙타무릎목회와 신앙이단을 논한다사회와 이슈이웃과 함께 하는 사랑
편집 2019.03.21 [00:03]
전체기사 기사제보
사랑과 나눔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랑과 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경 다룬 두 개의 영화 '노아-하나님의 아들'
 
추광후 기자 기사입력  2014/05/09 [05:07]

멜 깁슨이 제작.감독한 '그리스도의 수난'(The Passion Of The Christ)은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에 못 박히는 날 하루의 얘기를 담은 영화다. 예수 그리스도 역은 제임스 카비젤이 맡았고, 라틴어와 예수 그리스도 생존 당시 언어인 아람어로 대사가 진행되었다. 영화는 예수 그리스도가 고문과 십자가에 못 박히는 장면을 생생하게 묘사하였으며, 전 세계적으로 6억 달러 이상의 흥행 수익을 거두었다. 
 
▲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 그리스도     ©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
 
 
'그리스도의 수난'은 격렬한 폭력성이 문제라는 지적이 있었으나, 기독교계에서는 예수 그리스도의 인성 측면에서 그가 당한 고통을 비교적 잘 설명하고 있다는 호평을 받았다.
 
 
▲ 골고다 언덕을 오르시는 예수 그리스도     ©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
 
 
이러한 '그리스도의 수난'이 상영 된지 10년 만에 국내에서 성경을 다룬 두 개의 영화가 상영되고 있다. 하나는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 러셀 크로우 주연의 ‘노아’(Noah)이고, 다른 하나는 히스토리채널의 TV미니시리즈 ‘더 바이블’(The Bible)을 영화로 만든 ‘하나님의 아들’(Son of God)이다.
 
 
▲ 대홍수, 노아의 방주     © 노아
 
 
‘노아’ 와 ‘하나님의 아들’의 흥행실적은 비슷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노아’의 경우 대홍수를 실감나게 표현하는 등 영상적으로는 탁월하나, 성경을 왜곡 한 부분이 많아 보수적인 기독교인 들은 부정적 시각을 가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정적 시각을 가지는 쪽 에서는 영화 ‘노아’ 에서 노아의 적으로 두발가인이 나오는 것, 노아가 방주 건설 시 감시자들의 도움을 받는 것, 노아가 아담과 이브를 타락시킨 뱀의 껍질을 자손대대로 물려준다는 것 등이 대표적 허구이며, 이러 한 점이 영화가 일반인들에게 성경을 왜곡하여 전달 할 수 있다는 것이다.
 
 
▲ 예수그리스도를 따르고 있는 사도 들     © 하나님의 아들
 
 
‘하나님의 아들’(Son of God)은 기독교인 들의 단체 관람이 이어지고 있고, 종교 지도자들의 호평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큰 흥행을 거둔 ‘그리스도의 수난’(The Passion Of The Christ)이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에 못 박히는 하루를 담은 영화인 반면, ‘하나님의 아들’(Son of God)은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부터 자기희생적 삶과 죽음 및 부활의 전 과정을 담았다.
 
 
▲ 아기 예수의 탄생     © 하나님의 아들
 
 
‘하나님의 아들’(Son of God)에서 예수 그리스도 역을 맡은 ‘디오고 모르가도’는 마크 버넷이 오로지 예수 그리스도로만 보여질 수 있는 낯선 얼굴과 출중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를 찾기 위하여 전세계를 뒤져 발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경을 다룬 두 개의 영화가 여러 가지 논쟁은 있으나, 흥행에 성공하여 이후 성경이 할리우드의 주요 테마가 되길 기대하여 본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05/09 [05:07]  최종편집: ⓒ christia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사랑을 받는 의사 '누가' & 사랑으로 기억된 '국희종' / 이기영 전남노회 목사
“정부는 파월용사 전투수당을 하루속히 지급하라” / 류재복 기자
에이블인베스트먼트코리아 처벌하여 주십시오 / 허병주
연세중앙교회, 개척교회 옮기자 이단매도 / 추광규 기자
[목회자 칼럼] 예수님이 비유로 말씀하신 이유 / 최윤식 익산노회 울밖교회 목사
판사 김인겸 판사 박성준 대검찰청 앞에 사진과 이름이 플랜카드에 휘날리다. / 허병주
천부교 회장 박윤명 실종 및 신도 피살의혹 수사촉구 기자회견 가져 / 류재복기자
사울왕의 첩 '리스바' 눈물의 모정(母情) / 이준원 초원교회 목사
진용식목사에 관한 연구 보고서 / 허병주
울산 외고산 옹기마을 / 류재복 기자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서초구 서초3동 1588-8 벨타워 602호 l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 다 10188ㅣ 대표전화 : 02-588-0191 ㅣ 팩스 : 032-349-2255 ㅣ (주) 국제기독교뉴스
Copyright ⓒ 2011 국제기독교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chookk7@naver.com for more information.